정기구독에 대하여



"<더매거진>은 국내 유일

<종이잡지+전자잡지> 2,500여종을

병행서비스하며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최대 정기구독 플랫폼으로써, 구독자수 랭킹1위를 

지키고 있는 온라인 잡지서점 입니다."


더매거진의 잡지 정기구독 플랫폼은,

<잡지검색 - 간편주문 - 안전결제 - 배송조회 -

행정서류지원 - A/S서비스 - 만기관리>까지의 모든

과정을 클릭 한번으로 해결하고, 출판사 제휴를

통해 최대 30% 할인된 정기구독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정기구독 필독사항

   월간 SPACE(공간)은 매월 31일에 일괄 정기 우편발송 진행 됩니다. (3~5일 정도 소요)
   구독기간 중 책값이 인상되어도 추가부담이 없으며, 배송료는 본사가 부담합니다.
   정기구독 주소 변경은 <더매거진 고객센터>를 통해  변경된 주소/연락처를 보내주셔야 적용됩니다 (당월 10일 전 까지)
         <회원정보수정>으로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정기구독의 환불은 책 수령 전에만 가능하며, 수령하신 후에는 정가와 배송료를 제한 나머지 금액을 환불해드립니다.






  이 책에 대하여








월간 SPACE(공간) 소개

월간SPACE(공간)은 1966년 11월 공간그룹의 설립자 김수근 선생에 의해 
“사라지는 문화의 흔적들을 기록하자”는 뜻으로 창간되어, 1960~80년대에 건축, 미술, 공연을 다루는 
유일한 종합문화예술잡지로서 문화계 담론 형성에 주도적 구실을 했다. 
특히 전통문화와 한국성, 환경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 
무용가 홍신자, 사물놀이 등을 처음 소개했으며, 1979년 12월 공간이 DMZ를 자연공원으로 선포하는
 비무장지대 자연공원화 운동 등을 주창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후 1994년 7월호부터 국영문을 병기하면서 한국문화의 세계화를 선도하고 
서구문화의 올바른 취사선택, 보급에 주력하여 왔다. 
1997년부터 제호를 「SPACE」로 변경 하고 건축을 중심으로 인테리어와 디자인 등의 관련분야를 
다룸으로써 사람들의 생활을 구성하는 디자인 분야를 총체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
특히 2008년 1월호부터 월간 SPACE(공간)은 미국의 학술정보 제공 기관인 톰슨로이터(영문:Thomson Reuters, 구 ISI)의 
예술·인문학 인용 색인에 정식 등재되었다. 
(이는 매거진 형태의 정기간행물로는 국내 최초의 사례이며 건축전문지로는 전 세계에서 23개의 저널만이 등재되어 있는 상태이다. )





 





  이 책의 월별 표지